메뉴 닫기

칼럼/사설/기고

[기고]농번기 빈집털이에 주의하자

예천경찰서 경위 임병철
황성한기자   |   송고 : 2021-04-16 18:47:51

본격적인 농사철로 접어들면서 낮 시간대 집을 비우는 농가가 늘어나고 있다.

매년 이맘때면 농사일로 집을 비운 틈을 이용해 현금이나 귀중품을 훔쳐가는 빈집털이로 인해 가득이나 바쁜 농심을 애태우는 경우가 있다.

 

빈집털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관심을 갖고 주의해야 한다.

농촌의 고령화는 범죄에 대처하는 능력을 크게 떨어뜨린 반면 범죄의 수법은 계속해서 지능화, 기동화되고 있다.

 

이웃사촌이란 말처럼 마을공동체를 이루며 함께 살아온 농촌은 대문을 활짝 열어놓고 살아도 안심이 되는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도로의 발달과 기동성이 높은 차량이 범죄에 이용되면서 농촌 또한 범죄로부터 안전하지 못하다.

출입문을 활짝 열어놓고 집을 비운다면 언제든 큰 피해를 당할 수 있다.

 

집을 비울 때에는 반드시 문단속을 철저히 하자.

경찰도 빈집털이를 예방하기 위해 밤낮으로 순찰을 돌며 최첨단의 경비시스템과 방범용 CCTV의 설치 또한 크게 늘고 있다.

하지만 모든 범죄를 완벽하게 예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관심을 가지고 스스로 대비하는 마음가짐과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

설마하는 순간의 마음이 큰 피해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도시와 달리 면적이 넓고 주택이 많은 농촌의 경우에는 범죄를 예방하는데 더 어려움이 많다.

열 사람이 한 명의 도둑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는 옛말이 있다.

그만큼 범죄를 예방하는 것이 어렵다는 뜻이다.

 

최첨단의 방범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해도 스스로 예방하고자 하는 마음이 없다면 그 효용의 가치는 크게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마을 공동체가 함께 범죄를 예방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외지차량이 장시간 주차해 있으면 차량번호를 적거나 휴대폰으로 촬영해 두고 수상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은 유심히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예방효과가 있다.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안타까운 일이 없도록 하자.

집을 비울 때에는 반드시 출입문과 창문을 잠그고 다액의 현금은 금융기관에 예치하며 귀금속은 가족들만 알 수 있도록 안전한 곳에 보관하자.

 

장기간 집을 비울 때에는 이웃 간 서로 지켜주기를 실천하고 경찰이 시행하고 있는 탄력순찰제도도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


㈜경한코리아 이상연 회장, 설 명절 위문품 기탁

㈜경한코리아 이상연 회장, 설 명절 위문품 기탁 호명면 출신 ㈜경한코리아 이상연 회장은 21일 호명면행정복지센터(면장 권석진)에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구급함, 충전식 랜턴, 라면, 화장지, 커피 등 1,400만 원 상당 위문...

호명면이장협의회 설맞이 환경정화활동 펼쳐

호명면이장협의회 설맞이 환경정화활동 펼쳐 호명면이장협의회(회장 김종복)와 호명면행정복지센터(면장 권석진) 직원 40여명은 21일 설맞이 환경정화활동에 나섰다. 이날 모인 34개리 마을대표 이장과 직원들은 오천리부터 산합교...

예천교육지원청, 2022년 예천교육계획 설명회 화상회의 개최

예천교육지원청, 2022년 예천교육계획 설명회 화상회의 개최 예천교육지원청(교육장 이학승)은 121일(금) 관내 유․초․중․고등학교 교(원)장과, 교(원)감, 업무담당 교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 예천교육계획 설명회를 화상...

경상북도의회 발달장애인에게 명절 후원물품 전달

경상북도의회 발달장애인에게 명절 후원물품 전달 경상북도의회 도기욱(경상북도의회 부의장)과 안희영(의회운영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사)경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예천군지부(지부장 권내영)에 라면16박스를 설날을 앞두고 장기화 된 ...

뉴스레터

메일링 가입

발송을 위한 이메일주소를 수집하는데 동의하며,
수집된 이메일주소는 구독 취소시 즉시 삭제됩니다.

예천인터넷방송
비디오등록 : N-02-01-2006-9호
부가통신신고 : 경북 제1052호
등록년월일 : 2006년 5월 2일
정기간행물등록 : 경북아 00018호
발행/편집 : 황성한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성한
TEL : 054-654-0682
FAX : 054-652-1264
E-mail : iyctv@hanmail.net
주소 : 경북 예천군 예천읍 충효로 424-23
© 2006. 예천인터넷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