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사회 문화 교육 농업 스포츠 인물/동정 칼럼/사설/기고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향우회소식 유쾌한스토리
  최종편집 2018-04-20 오후 9:50:22 예천인터넷방송을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사이소
경북도청이전
뉴스검색
예향꽃집
가장 많이 본 기사
산립조합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스타일 온 - 여심 흔드는 남자의 매력 코디
 

# 흰티에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남자

남자들만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를 좋아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 청바지의 시크함과 떡벌어진 어깨와 등이 흰 티셔츠에 피트되는 남자의 모습에 반하게 된다.







# 부드러운 남성미 : 니트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최 다니엘이 입었던 셔츠에 가디건은 남성의 이지적임과 부드러움을 배가 시켜준다.







# 백허그 백만번 해주고 싶은 귀여운 등짝:  후드

후드를 입고있는 남자의 등짝은 착함과 귀여움을 보여줘 여성의 모성애를 자극한다.





# 진정한 남자의 코디 : 수트

뭐니뭐니해도 남자는 수트를 잘 소화해야해 라는 말이 괜히 나온것이 아닌 듯 싶다.





# 이런 짐승남 같으니라구: 가죽재킷

가죽재킷은 간절기에 활용도가 높은 아이템으로 구두나 컨버스화 모두 잘어울린다. 아래와 같은 코디가 여자가 봤을 떄도 부담스럽지 않고 무난한 코디이다.





 # 간지남의 필수품: 베스트

베스트를 어렵게 생각하는데 전혀 그럴 필요가 없다. 흰 티셔츠나 흰셔츠를 기본으로 해서 베스트를 청이나 블랙으로 해서 코디한다. 아래는 청바지나 블랙진으로...수트로 입는 것이 아닌 캐주얼 코디일때는 넥타이는 되도록 안하는 것이 좋다 오히려 어색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0-06-29 오전 10:38:11 / 권지훈 기자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75707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스타일 온 - 여심 흔드는 남자의 매력 코디[1]
회사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취재신청 | 광고문의 | 유지보수신청
제호 : 예천인터넷방송, 비디오 등록번호 N-02-01-2006-9호, 부가통신 신고번호 경북 제 1052호, 등록년월일 : 2006년 5월 2일
발행·편집인 : 황성한,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성한, 주소 : 경북 예천군 예천읍 충효로 424-23. 경북도 정기간행물 사업등록 경북아 00018호
Tel: 054-654-0682 Fax: 054-652-1264

Copyright ⓒ 2007 예천인터넷방송. All rights reserved. e-mail: iyc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