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사회 문화 교육 농업 스포츠 인물/동정 칼럼/사설/기고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향우회소식 유쾌한스토리
  최종편집 2018-08-14 오후 5:04:57 예천인터넷방송을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사이소
경북도청이전
뉴스검색
예향꽃집
가장 많이 본 기사
산립조합


예천인터넷방송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예천군청 윤옥희 양궁 베이징 올림픽에서 단체전 금메달 획득
 

예천의 딸 윤옥희가 금메달을 목에걸었다.


10일 오후 7시 10분 베이징 올림픽 그린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양궁단체전 결승전에서 중국팀을 9점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양궁 대표팀은 바람과 빗방울이라는 악재 속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주현희(26), 윤옥희(23), 박성현(25)으로 구성된 3명의 선수가 차례로 돌아가며 화살을 쐈다. 4엔드에 걸쳐 6발씩 총 24발을 모두 8점이상에 명중시키며 총 224점 기록, 215점을 마크한 중국을 9점차로 가볍게 제쳤다.

양궁 여자 대표선수들은 1엔드부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첫 주자인 맏언니 주현희가 9점에 2번 화살을 명중시켰다. 이어 윤옥희는 9점과 8점. 박성현은 9점과 10점 과녁을 맞춰 54점을 쏘아 올렸다. 1엔드 52점을 쏜 중국에 2점차 리드. 여궁사들은 이후에도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2엔드에서는 주현희와 윤옥희, 박성현이 총 57점을 기록하며 55점을 쏜 중국과의 총점을 4점차로 벌렸다. 3엔드에는 7점을 쏜 궈단의 실수를 틈타 56 대 52로 4점을 더 벌려 총점 167 대 159로 8점차로 앞서갔다.

 

 마지막 4엔드에서도 역시 승기를 놓지 않았다. 10점 행진을 이어나갔다. 결국 여자 양궁단체팀은 중국을 9점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바람까지 부는 악조건이었지만 흔들리지 않고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단 한발의 실수도 하지 않은 대표팀은 결국 213-184라는 큰 점수차로 결승에 안착했다.

 

이번 금메달로 우리 양궁 대표팀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시작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까지 모두 6번 열린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휩쓸었다.

 

예천군청 양궁선수단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 장용호와 김수녕 이 선발되어 출전한 바 있으며,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는 장용호가, 이번 베이징 올림픽 대회에는 윤옥희가 선발되어 출전함으로써 3회 연속 올림픽 출전 국가대표를 보유한 팀이 되어 타 양궁실업팀의 부러움을 받으며 전국 최고의 명문 양궁실업팀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2008-08-10 오후 8:17:53
 

  • 예천군청 윤옥희 양궁 베이징 올림픽에서 단체전 금메달 획득[3]

| 독자의견 - 총 3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 이봉수 [삭제]
예천군청소속윤옥희선수화이팅..군민의한사람의로서너무나자랑스럽죠..11월21일은기분졶은날.....gogo....힘을모아응원함니다.........
· 안원희 [삭제]
기분좋아요 예천화이팅
· 회룡포 [삭제]
한국 여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 획득을 축하합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취재신청 | 광고문의 | 유지보수신청
제호 : 예천인터넷방송, 비디오 등록번호 N-02-01-2006-9호, 부가통신 신고번호 경북 제 1052호, 등록년월일 : 2006년 5월 2일
발행·편집인 : 황성한,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성한, 주소 : 경북 예천군 예천읍 충효로 424-23. 경북도 정기간행물 사업등록 경북아 00018호
Tel: 054-654-0682 Fax: 054-652-1264

Copyright ⓒ 2007 예천인터넷방송. All rights reserved. e-mail: iyctv@hanmail.net